가나가와 여성,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후 사망

가나가와 여성,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후 사망
정부 관계자는 2월 13일 일본에서 첫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사망을 보고했으며,

일본 전역의 불안한 신규 감염 사례와 질병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긴급 조치를 보고했습니다.

감염자들 중 일부는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적이 없으며 병원체에 의한 폐렴 환자와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정부 관리들이 말했다.

가나가와

파워볼사이트 후생성은 가나가와현의 80대 여성이 2월 13일 사망한 후

코로나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그녀는 도쿄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70대 택시 운전사와 관련이 있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이 여성은 지난 1월 22일부터 혼수상태를 느끼기 시작해 증상이 악화돼 1월 28일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2월 1일 폐렴 진단을 받고 다른 의료기관에 입원할 때까지 입원하지 않았다.more news

항생제를 투여받았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2월 6일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가나가와

2월 12일 건강이 더욱 악화되자 또 다른 검사를 받았으나 다음날 사망했다. 검사 결과 그녀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국은 그녀의 사망이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기저 질환이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여전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택시기사는 집에서 약을 먹고 있고 지난 1월 29일 열이 난 이후 일을 하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코로나19가 사망 원인으로 밝혀지면 가나가와 여성이 일본에서 처음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한에 거주하는 일본인 남성이 심각한 폐렴 증상을 보인 후 사망했습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은 그가 실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와카야마 현에서는 사이세이카이 아리다 병원에서 근무하는 50대 외과

의사가 코로나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인 후 안정 상태로 등재됐다고 현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1월 31일 열이 나고 무기력해졌지만 약을 먹고 2월 3일부터 5일까지 계속 일했다.

2월 5일에는 약간의 발열과 설사를 했다.

그는 지난 2월 8일 폐렴 진단을 받고 병원에 입원해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 관계자는 동료 의사와 일부 환자도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 중 1명은 병원에 입원한 70대 남성으로 지난 2월 14일 감염이 확인돼 중태였다.

사이세이카이 아리다 병원 관계자는 이 남성이 외과 의사와 접촉한 적이 없기 때문에 병원 내에서 감염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혼자 살았던 남성은 2월 1일 메스꺼움을 느끼고 2월 5일 열이 났다. 다음 날 사이세이카이 아리다 병원에 입원하기 전에 인근 병원에 갔다.

그는 증상이 악화되자 2월 13일 다른 병원으로 이송했다.

병원 관계자는 다른 의사와 증상을 보이는 다른 환자 2명이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