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 백여명 목소리 담긴 5분 영상이 준 감동

대안이자 차선이었다. 원래는 학교 근처 근린공원에서 마을 주민들과 작은 통일 음악회를 꾸릴 요량이었다. 2학기쯤 되면 코로나도 진정되고 교외 활동이라면 어느 정도 자유롭게 진행할 수 있으리라 여겼다. 하루 천 명이 넘는 확진자 수에도 별로 놀라지 않는 현실이지만, 학교는 여전히 살얼음판이다.1학기 말, 기다리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