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2014년 청주대 사례, ‘김건희 조사 회피’ 국민대에 적용되나

연구부정을 저지른 학위 논문에 대해 ‘검증 시효가 경과됐다’면서 조사하지 않고 버틴 대학에 대해 교육부가 재검증을 지시한 전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 논문에 대해 조사 불가를 선언한 국민대에 대해 어떤 조치를 내릴지 주목된다.청주대도 국민대처럼 ‘5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