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의 ‘만종’ 그렸더니… 부끄럽지 않은 아빠 됐습니다

코로나19가 심해지기 시작한 작년 이맘때, 아이들은 등교보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아이들이 뛰어놀던 체육관은 잠시 문을 닫았고, 친구들과 놀던 피시방도 일시적으로 출입이 통제되었습니다. 아이들은 억지로 다니던 논술학원과 수학학원은 언제부터 갈 수 있냐고 물어볼 정도로 코로나19로 갇힌 일상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