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가 자신이 없었던 나… ‘꿈틀리’가 바꿔놨다

글쓰기를 마음먹은 때는 작년 5월 즈음이었다. 어색했던 고등학교를 뒤로하고 꿈틀리로 돌아간 그때가 참으로 상쾌했다. 문득 이 상쾌함을 글로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심도 잠시,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글쓰기를 미뤘다. 미루다 보니 어느덧 해가 바뀌어있었다. 새해를 맞이하며 다시 한번 글쓰기를 다짐했다. 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