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이 넘은 남교사도 ‘페미’로 공격받습니다

새 학년 개학을 일주일 남짓 앞두고 있다. 연간 수업과 평가 계획도 얼추 세워졌고, 한 해 동안 아이들과 함께 생활할 학급 담임교사도 모두 정해졌다. 새 교무실로 이사도 마무리했고, 아이들을 맞이할 교실의 책상과 의자의 상태까지 점검과 수리를 마쳤다. 올해는 1학년의 9개 학급 담임 중에 세 분이 여교사다. 아직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