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을 위한다”는 말이 공허하게 들리는 이유

1995년 5월 31일 발표된 김영삼 정부의 교육개혁안에는 “미래 사회를 주도할 신교육체제를 구축하고, 한국 교육의 병리 현상을 치유”하기 위해 “교육 수요자 중심의 교육을 추구”한다고 나와 있다. 그 이후 우리 사회는 대통령이 6번이나 바뀌었고 4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학습자 중심, 학습자 주도성을 강조하는 교육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