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와

COVID-19와 함께 살기’계획에도 불구하고 아직 회복되지 않은 여행 관련 주식
여행사, 항공사, 면세점 등의 주가는 아직 회복되지 않고 있다. 관광업과 관련 업종이 빠른 시일 내에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19와 함께 살기’ 전략이 시작된 지 2주가 넘었다.

COVID-19와

먹튀검증커뮤니티 현재 상황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4차 확산 직전인 초여름, 가속화된 백신 접종률이 여행 제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것과는 다르다.

애널리스트들은 수요일 “막연한 희망” 대신 “유형적이고 실용적인” 이유가 투자자를 여행 관련 주식으로 끌어들이는 데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략.

현 상황에서 비필수 해외여행 특별주의보가 발효돼 여행사들이 해외여행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수요일, 국내 최대 여행사인 하나투어는 코스피 벤치마크에서 2.94% 하락한 7만5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more news

다른 상장사들도 후퇴했다. 모드투어는 3.43% 하락한 2만2500원을 기록했다.

롯데투어는 2.97% 하락한 1만7950원을 기록했다. 옐로우벌룬투어는 3.38% 하락한 1만5700원을 기록했다.

이효진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포스트 팬데믹 시대 단체 여행 패키지의 우울한 전망이 여행사 실적 부진을 가중시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룹 여행 패키지는 팬데믹 이전에도 시장 점유율을 잃어가고 있고 코로나19 사태가 끝난 후에도 개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청소년들은 1인 또는 소그룹 여행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COVID-19와

애널리스트는 “패키지 여행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들이 관광 회복에 따른 수혜를 보기 어렵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행주의보가 신라면세점 등 면세점에 위험 요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예를 들어 신라면세점의 모기업인 호텔신라는 0.99% 하락한 8만400원을 기록했다.

항공사의 경우 유가 급등과 달러 대비 원화 약세로 항공기 연료 가격이 1년 전보다 거의 2배 가까이 뛰면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중소기업에 부담이 되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과 달리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동안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급격한 여객 감소에

시달리는 등 현금 부족 위험이 가중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1.97% 하락한 2만9850원, 아시아나항공은 4.21% 하락한 2만500원에 마감했다.

LCC 중 제주항공은 3.26% 하락한 1만9300원, 진에어는 4.51% 하락한 1만9000원, 티웨이항공은 4% 하락한 3600원에 마감했다.

미래에셋의 류재현 애널리스트는 수익성 있는 항공화물 사업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주가 반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LCC에 대해 “‘코로나19와 함께 살기’ 제도의 혜택을 받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항공사의 경우 유가 급등과 달러 대비 원화 약세로 항공기 연료 가격이 1년 전보다 거의 2배 가까이 뛰면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중소기업에 부담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