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가 아니라 ‘불법촬영물’이다

이 기획 보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사단법인 국어문화원연합회가 주최하는 사업에 선정된 뉴스사천이 경상국립대 국어문화원의 도움으로 진행한다. 여러 사회복지기관의 협조로 그들의 누리집을 더 쉬운 표현으로 바꾸는 방안을 찾는다. – 기자 말경남 사천YWCA가정폭력·성폭력통합상담소의 누리… 기사 더보기

‘내 아이 학폭 당하면 어떡하지…?’ 이 영상을 보세요

내 아이가 학교폭력을 당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경기도교육청이 내놓은 해답은 ▲ 당황하지 않기 ▲ 정황 파악하기 ▲ 서투른 판단하지 않기 ▲ 교사와 함께 해결하기 ▲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내 아이가 학폭을 당했을 때 부모가 당황하지 않고 정황을 파악해야 하는 이유는, 당황하고 흥분해 앞뒤 사정 고려 … 기사 더보기

윤석열 모교 방문, 방역지침 위반 논란… 예정보다 3배 이상 참석

학교 안에서 응원가를 부르고 연설을 진행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의 8일 충암고 방문에 대해 ‘학교 방역지침’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에 전날 오후 윤 후보 등 30여 명의 외부인이 참석한 충암고 방문 행사에 대해 “충암고에서는 윤석열 후보 포함 캠프인원 … 기사 더보기

전 위원장 3명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에 난감한 전교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위원장을 지냈던 김귀식, 이부영, 이수호 퇴직교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를 잇달아 선언하고 나섰다. 앞서 민주노총이 민주당 후보 지지에 나선 이수호 전 민주노총 위원장 등에 대해 규탄한 바 있어, 민주노총 가입 조직인 전교조로선 난감한 상황에 처한 것으로 보인다. “밖에서 … 기사 더보기

국민대, 돌연 “김건희 논문 조사 불가, 시효 경과”… 끌어다 쓴 부칙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국민대 대학원 재학 시절 논문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던 국민대가 돌연 조사 불가를 선언했다. “검증시효가 지났다”는 게 그 이유지만, “국민대가 국민을 우롱했다”는 비판 목소리가 나온다. 10일 오후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예비조사위가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 기사 더보기

김건희 논문 조사 회피 후폭풍… 교육부 ‘재조사 조치’ 검토

국민대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권주자 부인인 김건희(개명 전 이름 김명신)씨의 논문에 대한 조사를 포기하자, 교육부가 ‘재조사 조치’ 여부에 대해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교육부 관계자는 에 지난 10일 국민대의 ‘조사 시한 도과(경과)에 따른 김건희씨 논문 조사 불가’ 발표와 관련해 “연구윤… 기사 더보기

‘문대성 학위 취소’ 국민대 전 대학원장 “김건희 조사 중단? 국민대 경력 삭제”

문대성 전 국회의원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과 관련, 국민대 윤리위 조사와 박사학위 취소를 주관했던 김은홍 국민대 전 대학원장이 “페이스북 자기소개 란에서 국민대 관련 경력을 완전히 삭제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국민대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권후보 부인인 김건희씨 박사 학위 논문 등 4편의 논문 조사를 포… 기사 더보기

분필칠판 이제는 역사 속으로…

충북지역 학교에서 분필 칠판이 역사 속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충북교육청은 학생들과 교직원들의 건강을 지키고 쾌적한 교실환경 조성을 위해 분필칠판을 물칠판, 화이트보드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미 지난 6월부터 도내 초중고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책걸상과 칠판 현황 전수조사를 벌였고,… 기사 더보기

경기·인천·제주 의회, 학급당 학생 수 20명 촉구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와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 제주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등이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 법제화를 촉구하며 교육부 등을 압박했다. 경기도의회 교육기회위원회는 ‘초·중·고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 법제화 및 교육재정 확보 촉구 건의안’을 지난 7일 제354회 임시회 제2차 상임위원회에서 원안… 기사 더보기